중기중앙회, 서울지역 코로나19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 개최
김기문 회장 "현장 목소리, 관계 부처에 즉시 전달"
입력 : 2020-03-24 10:00:00 수정 : 2020-03-24 10: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중소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서울지역 코로나19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2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서울지역의 인쇄, 광고물, 화훼, 패션 등 생활밀착형 협동조합 이사장 12명이 참석해 업계 현황과 애로를 건의했다.
 
정부와 지원기관에서는 김영신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강경훈 서울지방조달청장, 정병철 산업은행 강남본부장, 박희성 기업은행 강서제주본부장 등이 참석해 애로를 청취하고 각 기관의 중소기업 지원대책을 설명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오늘 제기된 현장의 목소리는 중기부 등 관련 부처로 즉시 전달해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청와대 비상경제회의에도 적극 건의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부산에서 시작된 이번 순회간담회는 20일 호남권, 23일 수도권·강원, 24일 충청·서울 등 각 지역을 순회하고, 25일에는 전국 단위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마지막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