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신세계·유진그룹, 성금·마스크·소독제 지원
주요기업들 다양한 방법 통해 코로나 극복 동참
입력 : 2020-02-27 16:12:43 수정 : 2020-02-27 17:05:2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효성, 신세계·현대백화점, 현대중공업, 두산, 이마트24의 주요 기업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성금을 내고 마스크와 의료용품을 제공하는 등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전날 삼성과 현대차그룹, LG 등 5대 그룹에 이어 재계 전체가 다양한 방법으로 온정의 손길을 보내는 상황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효성은 이날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억원과 의료용품을 전달했다. 의료융품은 가장 긴박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용 장갑 5만 켤레와 손소독제 3000개 지원이 내용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라는 위기를 극복하는 데 전 임직원들과 함께 동참하겠다"며 "일선 현장에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의료진들의 헌신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신세계·현대백화점그룹은 각각 10억원의 성금을 내놨다.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는데, 성금은 대구·경북 지역 의료 인력과 소외계층 지원에 우선 사용된다는 게 그룹의 설명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 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했고, 두산그룹도 성금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성금은 의료진이 사용할 방호복과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 구입에 쓰인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회사의 작은 정성이 코로나의 조속한 종결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또 유통업체 이마트24는 가맹점 지원 강화에 나섰다. 만약 확진자가 가맹점을 방문한 것이 확인되면 즉시 접촉자 확인 후 격리 조치를 진행하고 본사 비용으로 방역을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방역 후 이틀간 휴점으로 인한 가맹점 부담을 완화해주기로 했다. 확진자 방문 점포에는 방역 당일과 다음날까지 신선식품(도시락·김밥·주먹밥 등)의 상품 폐기 비용을 본사가 100% 보전해주는 방식이다. 
 
유진그룹은 2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을 위해 마스크 5만장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했다. 사진/유진그룹
 
이외에 유진그룹은 아동들을 위해 마스크 5만장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전국의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했다. 그룹은 계열사 이에이치씨(EHC)가 운영하는 홈 인테리어·건축자재 전문매장 에이스 하드웨어의 도움을 받아 마스크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