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19로 피해”
최우선 지원책으로 “피해기업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 꼽아
입력 : 2020-02-27 11:00:00 수정 : 2020-02-27 11: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경영 상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에 따르면 관련 중소기업의 70.3%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차 조사 때 나온 경영상 타격 응답률(34.4%)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세부적으로 보면 수출입기업 72.3%(수출기업 66.7%, 수입기업 78.2%)가 경영상 피해를 입었으며, 국내 서비스업체 또한 67.6%가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피해 사례를 유형별로 보면, 수출입기업 51.6%는 ‘중국 공장 가동중단으로 납품차질’을 겪었으며,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영업활동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에 달했다.
 
국내 서비스업체 66.5%는 ‘내방객 감소, 경기위축으로 매출축소’를 겪었으며,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을 겪은 업체도 7.6%에 달했다.
 
기업들은 이러한 피해에 대해 대부분 ‘대응방안이 없다’고 응답해 관련 지원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건물주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와 관련해서는 관련 기업 50.0%가 이러한 움직임이 경영상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관련 기업들이 경험했던 주요 피해사례로는 △원부자재 수입애로 및 국산 대체비용 증가 △중국 근로자 격리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 중단 등을 꼽았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는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를 가장 많이 꼽았고,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이 뒤를 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국민 안전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야 한다”며 “중소기업계는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단체와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