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로또 구입한 적 있다"
희망 당첨금 평균 36억원…구입액은 2만2천원
입력 : 2020-02-27 09:32:27 수정 : 2020-02-27 09:32:2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이 로또를 구입한 적이 있으며, 원하는 당첨금은 평균 3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구입 금액은 2만2000원이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3~7일 직장인 1356명에게 ‘로또 구매’에 대한 설문을 진행해 2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직장인 84.4%가 ‘로또를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열린 '2020 남산골 설축제, 모두의 설' 행사에서 한 시민이 새해 소원지에 '로또 당첨되게 해주세요'란 문구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88.4%)이 여성(80.1%)보다 로또 구입률이 8.3%P 더 높았다. 또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89.1%)이 미혼(81.3%)보다 로또를 더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또에 당첨된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내 집 마련 등 부동산에 투자한다’(41.2%)를 1위로 꼽았다. 이어서 ‘가족을 위해 쓴다’(15%), ‘통장에 넣어둔다’(11%), ‘빚을 갚는다’(9.9%), ‘직장에서 당당히 사표를 던진다’(8.4%) 등이 있었다. 원하는 당첨금 액수는 평균 36억원이었다. 결혼 여부 별로는 미혼이 40억원으로 기혼(33억원)보다 7억원이 더 많았다.
 
이들은 한 달 평균 2만2000원을 로또 구입에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로또를 구입하는 이유로는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어서’(7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내 집 마련에 보태려고’(28.6%), ‘직장을 다니기 싫어서’(19%), ‘연봉이 적어서’(18.4%), ‘빚을 갚기 위해서’(16.6%)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구입 빈도에 대해서는 ‘생각날 때 가끔 구매한다’는 응답자가 5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기적으로 구매한다’(29.4%), ‘좋은 꿈을 꾸면 구매한다’(15.7%)가 있었다.
 
'주기적으로 구매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매주 구매한다는 비율이 80.1%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월 3회’(9.2%), ‘월 2회’(5.9%), ‘월 1회’(2.7%) 등의 순이었다.
 
이외에도 로또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71.5%는 로또에 당첨되더라도 직장을 계속 다닐 것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일은 삶의 원동력이 되므로’(4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벌 수 있을 때까지는 버는 것이 좋아서’(37.1%), ‘사회적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서’(22.1%), ‘우리나라는 당첨금이 크지 않아서’(21.4%)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