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정부, 기준 없이 '휴원' 권고...학원가 우왕좌왕
입력 : 2020-02-26 17:02:42 수정 : 2020-02-26 17:02:4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앵커]
 
교육부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원도 수업을 쉴 것을 권고하자, 실제로 휴업 증가세가 가파릅니다. 하지만 권고라는 한계가 있어 학원은 저마다 휴업 여부나 기간을 정하는 등 혼란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보도에 신태현 기잡니다. 
 
[기자]
 
정부가 학교의 개학을 연기하는 기간 동안에 학원에도 휴업을 권고하면서 학원과 학부모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학원 측은 청와대에 손해 비용을 지원해달라는 청원을 올리고, 맞벌이를 하는 학부모들은 보내야 할지 혼란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월요일 기준 전국 학원과 교습소 12만여개 중에서 2만5536개가 휴원했습니다. 일주일 쯤 전인 지난 18일 19개보다 1344배 늘어난 수치입니다. 전날인 일요일 저녁 무렵에 교육부가 학원 휴업을 권고했는데도 증가세가 가파라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휴업을 강제하는 법적 근거가 없어 '권고' 형태를 취한만큼 학원들은 개별적으로 행동을 취하고 있습니다. 수업을 그대로 강행하는 곳도 있지만, 자체적으로 개학일을 조정하는 곳들도 있습니다. 교육 당국은 다음달 9일을 개학일로 잡았지만, 일부 학원들은 같은 달 4일이나, 이번주까지 휴원하는 식입니다.
 
이렇게 학원이 개별 행동을 하면서 맞벌이를 하는 학부모들은 "학원 수업을 보내도 걱정 안 보내도 걱정"이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또한 수입 공백과 고정 지출에 대해 정부가 지원해달라는 학원과 교습소의 요구도 거셉니다. 청와대 청원에는 24일 학원 운영자라는 청원자가 청원을 올려 이틀 동안 4만4000명을 돌파했습니다. 교육부는 아직 지원에 대한 입장을 정하지 못했습니다. 
 
뉴스토마토 신태현입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