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경기도, 신천지 긴급행정명령 발동…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서울 신천지 188개 시설 폐쇄…경기도, 코로나19 역학조사 강화
입력 : 2020-02-25 16:40:30 수정 : 2020-02-25 16:40:3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서울시와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내용의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서울시는 25일 신천지의 집회와 제례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내리고 파악된 시내 신천지 관련 시설 263곳 가운데 188곳을 강제 폐쇄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보한 170곳 목록 중 신천지예수교 시설로 확인된 169곳에 대해 폐쇄 및 방역을 실시한데 이어 시민 제보 등으로 확보한 94곳에 대해서도 현장점검을 실시해 19개 시설을 추가로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신천지 관련 시설임을 부인하는 등 현장점검을 통해 확인이 어려운 시설 66곳은 수사력을 가진 민생사법경찰단과 협력해 면밀히 조사를 실시한다. 신천지예수교 관련 시설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에 대한 법적 조치도 병행한다.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에서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도는 코로나19 관련 강제 역학조사를 위해 이날 과천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 진입, 명단 확보에 나섰다. 신천지 시설에 대한 이번 진입은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시 거주자가 전날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된데 따른 조치다.
 
과천 신천지 시설 진입은 검찰 및 경찰의 협조를 받아 진행됐다. 도는 환자와 접촉한 신천지 신도의 명단을 포함한 당시 과천 예배 참석자 등에 대한 자료를 확보한 후 이에 기초해 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신속히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신천지 측이 자료 제출 입장을 밝힌 가운데 도는 강제 역학조사에 들어간 배경과 관련, 신천지에서 제공한 자료의 신뢰성 문제를 들었다.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며 “실제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성남시 한 확진자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다”고 부연했다.
 
경기도 역학조사관 및 공무원들이 25일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위해 과천시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 진입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