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하지원 인재영입 발표 두시간만에 철회
김형오 "과거 법적 문제로 영입 취소…송구스럽다"
입력 : 2020-02-18 17:08:10 수정 : 2020-02-18 17:08: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18일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에 대한 영입을 대략 2시간만에 철회했다. 하 대표가 2008년 서울시의원 재직 당시 돈 봉투를 받은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이력을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하지원씨에 대한 영입발표를 했지만 과거의 법적 문제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보다 신중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철저히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통합당은 미래를 바꿀 여성 인재로 윤희숙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 등 3명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인재영입과 관련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