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크레딧시그널)OCI '등급하향 검토'…손상차손 속 어두운 미래
미래가치 담은 손상차손, 자기자본의 20% 수준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역시 불확실성 높아
입력 : 2020-02-13 09:00:00 수정 : 2020-02-13 09:00:00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2일 17:1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박기범 기자] OCI(010060)의 어두운 미래가 서둘러 반영되는 모습이다. 지난해 실적 쇼크도 고려했지만, 앞으로의 전망이 녹아있는 유형자산 손상차손에 더욱 주목했다.
 
12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OCI의 신용등급을 A+/부정적으로 유지하며 부정적 검토 대상에 올렸다. 부정적 전망은 대략 1년 내외의 기간을 두고 부정적 요인을 모니터링할 때 부여한다. 반면 부정적'검토'는 3개월 내외의 기간을 두고 부정적 요인을 빠르게 반영해야 할 때 부여한다. 
 
한국기업평가 관계자는 "합병, 대규모 손실, 배임 등으로 회사가 큰 변동이 있을 때 검토란 용어를 추가한다"라면서 "모니터링 기간과 고려하는 요소의 중요성 차이"라고 설명했다.  
 
OCI의 실적은 지난해 크게 악화됐다. 지난해 연결 기준 OCI는 매출액 2조 6051억원, 영업적자1807억원, 당기순손실 8093억원을 냈다. 이는 매출액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6.3% 감소한 것이고, 영업과 당기 실적 기준으로 각각 적자전환했다. 
 
OCI의 2019년 잠정 실적. 출처/한국기업평가
 
한기평은 올해 크게 줄은 실적도 고려했지만, 군산 폴리실리콘 설비 자산에 대한 손상차손 약 7505억원에 더욱 주목했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다면 손상차손으로 자산의 장부금액이 회수가능액을 초과하는 금액을 인식한다. 여기서 회수가능성은 자산의 순공정가치와 사용가치 중 더 많은 금액을 의미한다. 순공정가치는 처분부대원가를 뺀 것이다. 또한 회계기준원은 공정가치를 "자산에서 생기는 미래현금흐름의 현재가치에 대한 시장의 예상이 반영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쉽게 말해 손상차손은 앞으로 미래 실적(현금흐름)에 대한 전망이 녹아있다는 의미다. 손상차손에는 군산공장의 폴리실리콘 생산 중단과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사업의 불확실성이 모두 녹아있다. 이를 복합적으로 고려해 OCI는 손상차손으로 2018년 연결 기준 자기자본 3조 4926억원의 약 21%에 해당하는 수준을 인식했다. 
 
 
OCI의 투트랙 전략. 출처/OCI
 
OCI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의 생산을 중단했다. OCI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의 가격경쟁력은 전무한 상태다. 태양광 시장조사업체 PV인싸이트에 따르면 고순도(9N/9N+)의 KG당 폴리실리콘 가격은 7.1달러 수준이다. 이 상황에서도 퉁웨이(通威, Tongwei), 다초(DAQO) 등 중국의 주요 기업들은 KG당 생산 비용이 6달러 정도다. 아직 중국의 리딩 컴퍼니들은 지금 가격 수준에서도 흑자를 낼 여력이 있지만, OCI는 생산 단가가 10달러 수준이다.  
 
또한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은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은 11N(11나노, 99.999999999%)급으로 6N~9N급인 태양광용 폴리실리콘보다 기술이 더 필요하다. 특히 꾸준히 안정적 수율이 나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석화 부문에 정통한 증권사 관계자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가격이 떨어지다 보니 세계 주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제조 회사들이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생산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라면서도 "하지만 수율 문제 때문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은 상용화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OCI의) 수율은 들락날락하다"면서 "꾸준히 안정적으로 수율이 나오는 것이 상용화의 전제"라고 덧붙였다. 
 
판매처 확보 또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등 반도체 제조업체가 OCI의 폴리실리콘을 선택한다는 것은 기존의 거래선을 끊어버린다는 의미와 같다. 아무리 국내 기업이라고 하더라도 쉬운 선택은 아니다. 기업들이 선택하기 위해선 OCI의 제품의 품질이 좋다는 것이 증명되거나, 가격이 경쟁업체보다 낮아야 한다. 그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에 무게감을 두려면 진작했어야했다"면서 "삼성, SK(034730)가 OCI 제품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독일 바커와 같은 회사와의 관계까지 고려해야 하기에 넘어야 할 산이 많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이 OCI 실적 부진의 대책이라 하기엔 OCI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을 계획대로 양산한다 할 경우, OCI는 2022년 5000톤을 생산·판매하게 된다. OCI 규모로 비춰보면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 이 같은 배경에서 지난해 11월 발표한 나신평의 OCI 보고서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양산과 관련한 내용이 담기지 않았다고 추정된다. 
 
신용평가 관계자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생산을 확대해도 절대 비중이 크지 않아 중요도가 낮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신용평가 관계자는 "비중도 적을뿐더러 실적과 같이 육안으로 확인되는 내용도 없다"라고 언급했다. 
 
박기범 기자 partn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기범

자본시장의 파수꾼으로서 독자의 파트너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