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지난해 국산 블록버스터 최다 배출
연 매출 100억 이상 자체개발 전문약 국내사 중 가장 많아
입력 : 2020-02-03 11:09:43 수정 : 2020-02-05 15:51:0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는 계열사인 한미약품이 국내 제약기업 중 연 매출 100억원 이상인 자체개발 전문의약품을 가장 많이 보유하게 됐다고 3일 밝혔다. 
 
한미사이언스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지난해 자체 유통 데이터 기준으로 100억원을 돌파한 전문의약품이 총 19개에 달한다. 해당 품목들은 모두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순수 국산 의약품이다. 품복별로는 아모잘탄(780억원)과 아모잘탄플러스(207억원)를 비롯해 △로수젯(862억원) △에소메졸(471억원) △팔팔(328억원) △아모디핀(263억원) △카니틸(254억원) 등이다. 19개 제품은 총 4902억원의 매출을 합작했다. 
 
자체 유통 데이터가 아닌 유비스트 원외처방 데이터 기준으로도 14개품목이 이름을 올렸다. 순환기 7개(아모잘탄 플러스, 아모잘탄, 로수젯, 아모디핀, 로벨리토, 카니틸, 피도글)와 △비뇨기 3개(팔팔, 구구, 한미탐스) △소화기 1개(에소메졸) △신경계 1개(낙소졸) △안과 및 기타 2개(히알루미니, 라본디) 등이다.
 
지난 3년간 해당 제품의 매출 성장률은 평균 18.6%로, 원외처방 상위 제약사의 블록버스터 제품 매출 성장률 3년 평균인 9.1%를 크게 웃돌았다. 비급여 제품인 팔팔(383억원)과 구구(138억원) 역시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오리지널약을 제치고 1위를 유지하며 지속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 한미탐스(139억)와 히알루미니(122억), 라본디(105억) 등은 올해 처음으로 블록버스터 제품군에 이름을 올렸다. 이를 바탕으로 한미약품은 원외처방 전체 시장에서도 2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올해 처방액은 6149억원으로 지난 2018년 처방액인 5515억원 대비 11.5% 성장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전국 의료진들이 좋은 평가를 내려 주신 덕분이라 생각한다"라며 "이러한 성원에 지속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차별화된 제품들, 탄탄한 근거를 갖춘 데이터들을 축적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이 국내 제약사 가운데 자체 개발 블록버스트 품목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미약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