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질본, 우한폐렴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라"
설 연휴기간 공항·항만 빈틈없는 검역 주문
입력 : 2020-01-23 09:58:07 수정 : 2020-01-23 09:58: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철저한 방역을 재차 주문했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감염병은 초기에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며 "질병관리본부는 지자체 등과 함께 빈틈없는 방역망을 가동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설 연휴 기간 동안 많은 관광객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국 공항·항만에 대한 검역체계를 다시 한번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는 국민과 의료계의 성숙한 대처로 2018년 메르스 확산을 막아낸 경험이 있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우리 보건당국에 대해서는 "신종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정보가 아직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보건복지부는 중국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와 정보공유 등 협조체계를 한층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을 비롯해 규제 샌드박스 발전방안, 민생침해 금융범죄 척결방안 등 3개 안건을 논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방안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싯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