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우한 폐렴’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유예… 23일 결정
입력 : 2020-01-23 08:59:47 수정 : 2020-01-23 08:59:47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의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23(현지시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22CNN, CNBC 보도에 따르면 WHO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긴급 위원회를 개최해 우한 폐렴 사태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 위기 상황선포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었지만 결정을 미뤘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 위원회에서 훌륭한 토론을 했지만 진행하려면 정보가 더 필요하다는 점이 분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적으로 우려되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을 선포할 지에 관한 결정을 매우 진지하게 여긴다이는 모든 증거를 적절하게 고려해 준비를 갖춰야만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의료센터에서 방역복 차림의 의료인원들이 한 환자의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우한발 폐렴이 전국 전역으로 확산돼 공포가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WHO에서 긴급 대응팀을 이끄는 마이크 라이언 박사는 현재 상황에서 우선 상황은 어떻게 바이러스가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는지 원인을 찾는 것이다고 말했다.
 
국제적인 비상사태는 가장 심각한 전염병의 경우에만 사용하는 규정으로, 선포 시 해당 전염병 발생 국가에 교역,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각국에 전달되고 국제적 의료 대응 체계가 꾸려진다.
 
만일 WHO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면 지난 10년 사이 6번째 사례가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시작돼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과 일본 대만 태국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미국에서도 중국에 다녀온 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중국 내 확진자만 540명이 넘었으며 사망자는 17명이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