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조국 아들 인턴했다…검찰, 조작수사로 협박하고 비열한 언론플레이"
청와대 "조선일보, 전형적인 허위보도…곽상도에게도 책임 물을 것"
입력 : 2020-01-22 16:24:36 수정 : 2020-01-22 16:24:3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22일 검찰 수사팀이 자신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를 검토했지만, 내부에서 막혔다는 조선일보의 언론보도에 대해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실제 인턴 활동을 했다"면서 "검찰의 전형적 조작수사이자 비열한 언론플레이"라고 반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치 청와대에 근무하는 비서관 봐주기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며 "검찰의 내부 논의를 알 수 없지만, 그런 내용이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유포되고, 마치 최 비서관이 어떤 범죄와 연루된 것처럼 묘사되고 있다"면서 이와 같은 최 비서관의 입장을 전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해 9월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조선일보는 '최강욱 기소안, 중앙지검장에 막혔다'는 기사에서 '알려졌다', '전해졌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등의 표현으로 구체적인 출처는 밝히지 않고, 검찰 수사팀이 최강욱 비서관에 대해 기소 의견을 냈지만, 신임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부임 일주일 넘도록 결재를 안하고 있다는 취지의 기사를 보도했다.
 
그러나 최 비서관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의 아들은 2011년 7월과 2014년 3월, 2017년 1월부터 2018년 2월 사이 인턴 활동을 했고, 활동 확인서도 두 차례 발급받았다. 최 비서관은 "검찰은 (허위 인턴활동의) 근거로 목격자를 언급하지만, 검찰은 사무실에서 비서로 일하다 육아퇴직한 직원에게 전화해 '조 전 장관 아들을 아느냐'고 물었다고 한다"며 "이 직원은 놀라고 당황해 전화를 빨리 끊으려 했고, 그래서 '나는 모른다'하고 전화를 끊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근무기록도, 출근부도 없는 (변호사 4명이 근무한 조그마한) 변호사 사무실"이라며 "검찰은 아무 근거 없이 '조 전 장관 아들이 인턴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만들어 냈다. 검찰권의 전형적 남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최 비서관은 "검찰에 50여장에 달하는 서면 진술서를 제출했음에도 검찰은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 출석하지 않으면 실명을 공개할 수 있다는 사실상의 협박을 했다"면서 "검찰이 이런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 결과가 너무도 허접해 혐의를 만들어내고, 여론 무마를 위해 허위 조작된 내용을 언론에 전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조선일보'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을 인용해 청주의 한 사업가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의 친분 관계를 이용해 5000억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전형적인 허위주장을 보도한 것"이라고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윤 수석은 "해당 내용은 이미 작년 12월 월간조선 출신의 한 인사가 유튜버 활동을 하면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했다"면서 "형사고소와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당했고, 유튜브 측에서도 문제가 돼 해당 동영상이 삭제된 상태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럼에도 곽상도 의원은 이런 허위사실을 대통령 가족과 관련지으며 반복적으로 유포하고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면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를 향해선 "이러한 내용이 터무니없다는 것을 조선일보 또한 알 것"이라며 "조선일보 사주와 아는 사람이 어떠한 일을 했다고 해서 '조선일보 사주가 문제있다'고 보도하면 그게 제대로 된 보도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세상에는 많은 주장이 있고, 그 많은 주장들이 모두 기사가 되는 것은 아니다. 특별한 목적이 있을 때 기사화되는 것"이라며 "조선일보가 어떤 특별한 목적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전형적인 허위주장을 보도한 것"이라며 조선일보의 정치적 의도를 의심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청주고속버스터미널 매각 특혜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곽 의원은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여 여부 규명을 위해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