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화, 2020년 첫 회사채 공모에 5300억원 몰려
올해 첫 1000억원 규모 공모채 수요예측 결과 5.3:1 흥행
입력 : 2020-01-22 10:33:33 수정 : 2020-01-22 10:33:33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주)한화가 지난 20일 올해 처음으로 진행한 1000억원 규모 공모채 수요 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22일 (주)한화에 따르면, 발행금액의 5.3배인 5300억원이 유효 수요 안에 들어왔다. 이번 회사채 발행의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이번 수요예측의 희망 금리밴드는 개별민간평가사 평균금리에 -0.15~+0.15% 를 가산해 제시해 3년물(700억원)에 3600억원, 5년물(300억원)에는 17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는 설명이다. 
 
신용등급은 A+(안정적)로 이번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AA등급 이상의 회사채와 유사한 조건으로 흥행에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투자은행업계 관계자는 공모채 수요예측 흥행성공에 대해 “최근 신용등급 하향 이슈가 있는 기업이 다수 존재하나 (주)한화의 경우 전년대비 자체사업 실적 개선이 기대될 뿐만 아니라 한화그룹 지배구조상 신용도 측면에서 높은 안정성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주)한화는 올해 자체 실적뿐만 아니라 계열사의 실적까지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판단,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오는 6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중공업·조선·해운·철강·방산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