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공공 무료 와이파이, 보편요금제와 병행돼야"
입력 : 2020-01-21 14:55:48 수정 : 2020-01-21 14:55:4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시민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이 내세운 총선 1호 공약 '공공 무료 와이파이'에 대해 보편요금제 도입이 병행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올바른통신복지연대는 21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더불어민주당의 공공 무료와이파이 공약을 환영하지만 보편적 요금제의 도입을 추진하면서 공공 무료 와이파이 확대를 시행해야 가계통신비 절감이 기대만큼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는 지난 15일 향후 3년간 5800억원을 투자하며 전국에 공공와이파이 5만3000여개를 구축해 가계통신비를 절감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총선공약 발표회에서 총선 1호 공약 '무료 와이파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LTE(롱텀에볼루션)와 5G 가입자 중 데이터무제한요금제 사용자의 비중은 점점 늘고 있다. 양 단체는 데이터무제한요금제 가입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단순히 공공 와이파이만 증설하는 것은 실질적인 가계통신비 절감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데이터무제한요금제 가입자들은 와이파이를 쓰는 경우가 적기 때문이다. 데이터무제한요금제 가입자들은 요금을 인하하거나 그에 준하는 저렴한 요금제가 나오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것이 양 단체의 설명이다. 
 
양 단체는 "공공와이파이 확대와 함께 가장 절실한 것은 5G 저가요금제의 신설 및 5G 서비스의 개선, LTE 하위요금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전 국민이 체감하고 통신기본권이 철저히 보장되는 방향으로 이동통신서비스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