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경기침체 공포, 회복탄력성으로 극복해야"
입력 : 2020-01-05 07:00:00 수정 : 2020-01-05 07: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3일 경기도 기흥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조용병 그룹 회장을 비롯한 전 그룹사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진, 임·본부장 등 2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진 워크숍 ‘2020년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
 
‘무엇이 一流(일류)를 만드는가’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서는 조 회장의 ‘일류를 말하다’ 특강을 비롯해  ‘일류기업의 조건’ 외부전문가 강연, 올해 경영환경과 그룹 전략방향 공유 등이 진행됐다. ‘음악으로 듣는 일류’ 오케스트라 공연과 ‘미술을 통해 보는 일류’, ‘일류 리더의 신체를 위한 골프·요가’ 등의 관련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예술·과학·비즈니스·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의 테마 강연과 토의를 통해 올해 그룹 화두인 ‘일류신한 도약’을 구체화하고 7대 전략과제 조별 토론도 실시했다.
 
조 회장은 “‘2020 스마트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와 일류신한을 향한 도전을 시작하는 것이 올해 주어진 두 가지 도전요소”라고 설명하고 이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그룹의 전략 방향성을 ‘F.R.E.S.H 2020’으로 정의했다. 조 회장은 F(Fundamental·어떤 위기에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기초체력), R(Resilience·축적된 성공의 힘으로 조직의 혁신을 추진하는 회복 탄력성), E(Eco-system·핀테크와 생활 플랫폼을 아우르는, 신한이 주도하는 디지털 생태계 구현), S(Sustainability·고객, 주주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와 상생하는 책임있는 기업시민), H(Human-talent·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가는 융복합형 인재 확보) 등 각각의 키워드를 설명하며 그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회복탄력성을 꼽았다. 그는 “조직 관점에서 회복탄력성이란 역경 속에서 핵심 역량을 재창조함으로써 재도약을 이루어내는 힘”이라며 “전략적 복원력을 높인 기업은 위기극복 과정에서 새로운 역량을 지닌 기업으로 재탄생한다”고 강조했다.
 
2013년 다보스포럼에서 미셸 부커 세계정책연구소 대표가 제시한 ‘회색 코뿔소’ 개념을 두고는 “지금 신한을 향해 경기침체와 디플레이션이라는 회색 코뿔소가 돌진해 오고 있으며 국내와 해외, 금융과 실물에 걸친 다양한 요소들이 ‘복합적 불확실성’을 심화시키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회색 코뿔소 위험은 몸집이 큰 코뿔소가 멀리서도 눈에 잘 띄지만 막상 돌진해오면 두려움으로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점에 비유해, 이미 알려진 위험요인이 지속적으로 나타나지만 신호를 무시하다 큰 위험에 빠진다는 것을 말한다.
 
조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경기침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회복탄력성이 있다면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며 “경기침체는 회복탄력성으로 극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조 회장을 비롯한 포럼 참석자들은 올해 신한금융이 설정한 7가지 전략과제(고객중심 ‘원 신한’ 체계 강화, 시장선도 비즈니스모델 확대, 고도화된 글로벌 성장전략 추진, 혁신주도 디지털전환, 가치창출 지속가능·혁신금융 본격화, 변화대응 리스크관리 역량 차별화, 일류지향 신한가치 확립)도 공유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경기도 기흥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20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일류를 말하다' 주제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뮤 오리진 프리서버 뮤윙 서버 vip15,1천만 다이아,13티어 장비 (대천사무기) 무료지급 http://wing6.blogdns.com

2020-01-05 10:52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