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배상비율 발표 속 키코 피해기업들, 26일 총회서 대응방안 논의
입력 : 2019-12-22 11:00:00 수정 : 2019-12-22 11: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난 12일 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시 발생한 통화옵션계약(키코) 피해기업 4곳에 대한 배상비율을 15~41%로 결정한 가운데 다른 기업들이 총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키코 공동대책위원회는 22일 “피해 당사자에 대한 실질적인 배상이 이루어지려면 많은 전문가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오는 26일 피해 기업인들과 함께하는 총회에서 의견을 모아 그 힘으로 우리의 요구를 관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이 분조위를 열고 지난 13일 발표한 조정안은 사실상의 ‘가이드라인’으로 평가되며 4개 기업 외 다른 147개 피해기업과 각 은행의 협상은 이를 바탕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피해기업들이 공대위 차원의 협상과 배상요구를 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총회를 열고 요구사항들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키코 공대위 측은 “피해발생 이후 11년 간 기업이 파산하거나 지분이 바뀌고 채권·채무, 보증 등의 사정도 달라진 면이 있다”며 “총회를 통해 금감원이 발표했던 분쟁조정안에 대한 대응과 피해 당사자 배상금 수령, 은행보유 보증채권 소각, 피해기업과 기업인의 신용회복, 금융지원 요구 등에 대한 실효성 있고 실질적인 피해구제 요구사항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붕구 통화옵션계약(키코)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