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보도에 "어떤 근거인지 되묻겠다"
"수사 중인 사안,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
입력 : 2019-12-10 17:45:15 수정 : 2019-12-10 17:45:1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0일 소위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논란 관련 일부 언론보도들을 향해 "무엇을 근거로 그렇게 보도가 났는지를 묻겠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거기에 대한 사실 관계가 맞다고 판단해서 그렇게 쓴 것인지, 기사를 쓸 때는 늘상 크로스 체크를 통해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과연 그렇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지 오히려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청와대 반응은 언론이 제대로된 사실관계 확인은 않고, 검찰에서 나오는 일방적인 정보를 토대로 지나친 추측기사를 쓰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인식이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동아일보'는 '(단독)백원우팀원, 숨지기 전 열흘간 청 민정실 관계자 한 명과 5차례 통화'라는 기사를 통해 서울 서초경찰서가 사망한 검찰수사관의 휴대전화로 통화한 상대의 인적 사항을 통신사로부터 회신 받았고, 그중에는 고인이 민정수석실 소속 관계자와 5차례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또 검찰 관계자와도 10명 이상과 통화했다고도 밝혔다.
 
또한 '채널A'는 '(단독)버티는 청…김기현 첩보 원본 검찰 요구에 미제출'이라는 기사를 통해 검찰이 최근 청와대에 김 전 시장 비리 의혹 첩보보고서의 근거가 된 제보자료 원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중앙지검직원들이 6일 오후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품을 들고 시청 로비로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