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소부장 협력 위한 장관급 협의체 신설
브라운호퍼·전자부품연, 일본 독점기술 R&D 과제 추진키로
입력 : 2019-12-10 16:00:00 수정 : 2019-12-10 16: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한국과 독일이 소재·부품·장비 분야 협력을 위해 장관급 협의채널을 신설하는 등 관련 협력을 한층 강화한다.
 
지난달 6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대전 유성구 한국기계연구원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 공공연구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한-독 소재?부품 전략적 협력강화 방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10일(현지시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독일을 방문,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을 만나 이러한 내용의 한-독 소부장 전방위 협력을 약속했다. 
 
우선 양국은 '한독 장관급 산업협력 채널'을 가동하는 데에 합의했다. 4차 산업혁명 전환을 위한 핵신산업으로 꼽히는 소부장 분야에서 양국 정부 간 상시 소통채널을 만들어 협력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협력과제 발굴과 후속조치 이행을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하고, 조속한 시일 내 협력의향서(JDI)를 체결하기로 했다.
 
소부장 분야 기술개발 협력도 확대한다. 앞서 지난 10월 한국이 제안한 '전략기획형 공동연구 사업'을 통해 중대형 R&D 과제를 추진한다. 전략기획형 사업은 정부가 주요 과제를 발굴하면 설계를 거쳐 사업화를 원하는 기업들이 참여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독일의 응용연구 기관인 브라운호퍼와 한국의 전자부품연구원은 '소재부품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형광체 소재 기술을 대체할 수 있는 R&D 과제를 내년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0월 한국과 독일은 서울에서 기술협력 세미나를 열고 양국 간 협력수요 증가에 따른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세미나를 통해 양국은 공동 R&D 확대와 R&D 내 소부장 비중 50% 확대 등에 합의했다.
 
내년에 독일에 설립되는 '한독 소재부품 기술협력센터'는 R&D 사업화에 초점을 맞춘다. 이와 함께 2차 '한독 표준협력대화'를 독일에서 개최하고 관련 국제표준을 공동제안하는 등 국제표준화 작업에도 긴밀하게 공조한다.
 
이날 성 장관은 '광주형 일자리'의 이론적 모델이 된 아우토(AUTO) 5000' 정책을 추진한 레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와 면담하고 '상생형 일자리' 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아우토 5000은 폭스바겐이 독립법인을 설립해 시작한 프로젝트다. 2001년 협약을 체결, 2009년까지 지역 실업자 5000명을 본사 임금의 80% 수준으로 채용한 바 있다.
 
성 장관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 대타협 도출이 중요한 만큼 한국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높이도록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