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3분기 순익 166억…"누적순익, 작년 실적 초과"
부동산금융·채권운용 부문 성장세 지속…WM·IB서 그룹 시너지 창출 기대
입력 : 2019-11-14 16:48:18 수정 : 2019-11-14 16:48:18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14억원, 순이익 16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0.7%, 79.1%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올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이 473억원을 기록해 이미 작년 연간 순이익(434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이는 하이투자증권의 핵심 수익원인 기업금융(IB)·프로젝트파이낸싱(PF)부문의 안정적인 수익 성장세 지속과 상품운용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덕분이다. 특히 IB·PF부문의 순영업수익은 부동산 PF딜 증가와 IB부문 인수 수수료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0.3% 증가한 367억원을 기록해 호실적을 견인했다. 
 
대표적인 부동산 PF거래로는 ‘부산 BIFC 2단계 담보대출(사업규모 1,150억)’, ‘송파 헬리오시티 상가담보대출(사업규모 550억)’ 등이 있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상반기엔 부동산금융 영업을 강화해 딜을 적극 취급하고 하반기엔 셀다운을 통해 PF익스포져 비중을 조절하여 수익과 리스크 관리를 함께 달성하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품운용부문의 두드러진 수익 개선세도 호실적에 한몫했다. 상품운용부문의 3분기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8.8% 증가한 167억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세일즈 앤드 트레이딩(S&T)사업부문은 장외파생 자체 헤지 운용수익과 자기자본투자 평가이익에 따른 운용 수익 증가로 전년 대비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기존 강점 사업인 채권사업부문도 시장 금리 상승으로 수익 변동성이 확대됨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채권 운용을 통해 이익 증가세를 이어갔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DGB금융그룹 계열사로 편입 이후 첫해를 맞은 하이투자증권은 올해도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IB·PF 등 기존 강점 사업부문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 흐름이 지속되고 현재 그룹사들과 진행 중인 WM·IB부문의 시너지 사업 실적이 가시화 된다면 앞으로도 호실적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