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해외 '세일즈 경영' 본격 시동
미국 5개 핵심 고객사 방문…비즈니스 협의 진행
입력 : 2019-10-21 09:07:43 수정 : 2019-10-21 09:07:43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달부터 해외 수출시장 점검 및 고객사와의 협력확대 방안을 직접 챙기며 본격적인 해외 ‘세일즈 경영’을 시작했다. 
 
KG동부제철은 곽재선 회장이 지난 20일부터 5박7일 일정으로 북미지역 고객사 릴레이 방문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미국 출장은 KG동부제철의 중장기 로드맵인 ‘수출 중심의 사업 재편’을 위한 첫 행보다. 곽 회장은 지난 9월2일 KG동부제철 회장 취임식에서 현재 ‘55대45’ 정도인 내수·수출 비중을 내년에 ‘45대55’로 역전시키고, 2021년에는 ‘40대60’으로 수출 비중을 끌어올리겠다는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달부터 해외 수출시장 점검 및 고객사와의 협력확대 방안을 직접 챙기며 본격적인 해외 ‘세일즈 경영’을 시작했다.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사진/ KG동부제철
 
곽 회장은 “중국의 철강생산 과잉,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철강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활로를 찾아내는 것이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이라며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전략으로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미 시장은 유럽과 더불어 KG동부제철의 핵심 수출지역이다. 지난해 KG동부제철 연간 수출물량의 약 20%를 차지했으며 회사의 핵심 제품인 석도강판 분야에서 최대 수출 시장이다.
 
사진/ KG동부제철
 
곽 회장은 이번 방문 기간에 5곳의 주요 고객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KG동부제철과의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며 미국 정부의 철강수입 쿼터와 관련해, 쿼터 면제물량 확보를 위한 협조도 고객사들에 요청할 방침이다.
 
또 KG동부제철 미국법인(KG Dongbu USA)에도 방문해 미국내 철강산업 동향 및 영업현황을 점검한다.  이어 곽 회장은 11월에는 일본을 찾아, 현지 고객사들과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곽 회장의 이번 미국 방문은 KG그룹 계열사로 새 출발한 KG동부제철의 변화와 새로운 경영전략을 설명하고 상호 협력관계를 보다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KG동부제철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