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네이버 항의방문 "실검 조작, 민주주의 원칙 훼손"
한성숙 대표 "각계각층 얘기 듣고 정돈해보겠다"
입력 : 2019-09-05 20:31:01 수정 : 2019-09-05 20:31:0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은 5일 '조국 힘내세요' 등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실시간 검색어가 순위에 오르는 것을 '제2의 드루킹 사건'으로 규정하며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네이버 본사 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소수의 사이트에 의한 집단적, 조직적 행동이 건전한 여론 형성을 방해한다면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과연 실시간 검색어가 꼭 필요한 것인지 논의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면서 "팩트가 아닌데도 조직적인 움직임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이 방치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드루킹 사태'를 거론하며 "네이버는 대한민국 여론을 움직이는 가장 핵심 언론기관이다. 네이버를 상업 서비스 개념으로만 얘기하지 말고 그 이상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미국의 구글, 중국의 바이두, 일본의 야후는 실시간 검색어 기능이 없다"며 "우리나라를 리드하는 포털인 네이버가 시스템 차원에서 바꿔줄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어떤 것이 정치적이고 상업적인지 데이터로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기계적인 매크로 등 불법적으로 판단되는 형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어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 대표는 "한국 구글에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없지만 글로벌하게는 있다. 나라별로 급상승 검색어를 제공하고 검색어 트렌드와 순위를 제공하는 것은 많은 사업자가 하고 있다"면서 "각계각층의 얘기를 들어서 정돈해 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회의실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를 만나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과 관련해 질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