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지자체도 나선다…지방세감면 등 추진
입력 : 2019-08-04 17:50:02 수정 : 2019-08-04 17:50:02
[뉴스토마토 김의중 기자]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도 비상대책반을 꾸려 경영안정자금과 지방세 혜택 강화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3일 진영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여한 비상 외교·경제 상황 지방대책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 지자체들은 지역 내 기업 피해 지원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우선 지역기업인·경제진흥원 등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만들어 긴급 대책을 마련하고 역내 피해기업 실태조사와 피해 및 지원 상담을 담당할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 행안부도 기업 피해현황을 모니터링해 지방세 세무조사 유예와 지자체의 지방세 감면 조치를 지원한다. 또 지방세 특례제한법상 세제혜택 연장 등을 검토키로 했다.
 
추가경정예산을 통해서도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자체사업을 편성하는 한편 중소기업 지원과 경제 활성화 사업에 예산을 적극 투입할 계획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정부는 일본의 무역 보복과 파급효과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지자체와 신속하게 공유하고, 관련 지원 대책을 치밀하게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자체들은 비상 상황의 최일선에 지방이 있다는 것을 엄중히 인식하고 긴박하고 절실하게 대처해 달라"면서 "지역 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총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의중 기자 zer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의중

반갑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