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일본, 사태 더 악화시키지 말라"
경고성 메시지 전달…양국 대화 통한 협의점 도출 제안
입력 : 2019-07-25 16:45:19 수정 : 2019-07-25 19:36:5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작심한 듯 일본에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현재의 수출규제 조치를 당장 멈추고, 양국이 대화로 협의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태를 더 이상 악화시키지 말고 외교적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일본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한 데 이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 우대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총리는 "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계돼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며 "그 연계를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경고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총집결해 우리 정부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