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CC 업황 부진' 삼성전기, 2분기 영업익 30% 감소
하반기 IT·전장용 MLCC 판매 확대로 실적 개선 전망
입력 : 2019-07-24 16:07:07 수정 : 2019-07-24 16:07:07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기의 2분기 영업이익이 30% 감소했다. 그동안 실적을 견인해온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의 수요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9577억원, 영업이익 1452억 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79억원(8.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16억원(29.8%)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매출이 1666억원(7.8%), 영업이익은 973억원(40.1%) 줄었다. 
 
삼성전기 2분기 실적. 표/삼성전기
 
삼성전기는 “중화 거래선향 고성능 카메라모듈의 신규 공급과 전장용 MLCC, 패키지 기판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성장했으나, IT시황 둔화와 MLCC 수요 회복 지연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MLCC가 포함된 컴포넌트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 전분기 대비 7% 감소한 7816억원을 기록했다. 
 
모듈 부문은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화권 업체에 카메라 모듈을 신규 공급하고 멀티카메라 판매가 확대되면서 전년 동기보다 33% 증가한 811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다만 갤럭시S10 판매 둔화로 플래그십 모델용 카메라와 통신 모듈 공급이 줄어들어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15% 감소했다.
 
기판 부문 매출액은 중앙처리장치(CPU)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용 패키지 기판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3468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와 전장·산업 시장 확대로 수요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반기에 컴포넌트 부분은 계절적 수요 증가로 MLCC 판매가 일부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기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자동차용 MLCC는 하반기에도 제품 라인업과 공급능력 강화로 고부가 제품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모듈부분에서는 카메라모듈의 고사양화에 맞춰 고화소, 고배율 광학줌 등 고부가 카메라모듈의 시장지배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기판 부분도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경연성인쇄회로기판(RFPCB)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GPU, 전장, 네트워크용 등 고사양 신제품 비중을 확대할 방침이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