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적수 사태, 상수도 선진화로 극복할 것”
입력 : 2019-07-01 17:27:31 수정 : 2019-07-01 17:27:3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와 관련, 수질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등으로 상수도 선진화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박 시장은 1일 인천시청에서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문가 집단과 기술도입을 통해 상수도 선진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데이터 기반 관리 시스템과 조기경보 시스템 등을 통해 스마트 물 관리 체계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인천시는 이를 위해 수돗물 시민 평가단과 서포터즈 신설, 수돗물 평가위원회 개편과 정보 공개 확대, 수질 현황 시민 확인 시스템 구축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위기관리 매뉴얼을 정비하고 정기적 대응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수질 이상시 자체적으로 긴급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강화하고 외부 기관도 즉시 합류할 수 있는 사고대응반을 상설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 고도 정수처리 시설 조기 완공·확대, 노후 관로 교체와 세척·관리, 배수지 확대와 관로 이물질 배출 설비 확대, 전문가가 참여하는 진단위원회 구성도 서두를 방침이다.
 
적수 사태로 인한 주민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는 보편적이고 일괄적인 보상을 진행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생수 구입비 등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 일률적인 보상을 검토하겠다는 것.
 
앞서 인천시는 생수 구입비 보상 방식으로 영수증 등 증빙서류를 제출할 경우 실비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이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 “법률 전문가 등을 통해 보상협의회를 구성 중에 있다”고 현재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수돗물 정상화 및 취임 1주년 언론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