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김정은 만남 바람직"
입력 : 2019-06-12 20:04:16 수정 : 2019-06-12 20:04:16
[뉴스토토 최한영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자리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직후 대담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한데 대해서는 "친서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북미가 친서를 교환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번 친서 역시 사전에 전달될 것을 알고 있었으며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