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용기 발언 사과…"부적절하고 과한 부분 있어"
입력 : 2019-05-31 17:51:49 수정 : 2019-05-31 17:51:4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1일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부적절한 발언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정 의장의 발언) 취지는 우리 정부가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하고, 잘못한 사람을 적절하게 조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적절하고 과한 부분이 있었다"며 "이 부분은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다만 당 차원의 윤리위원회 징계 조치 여부 등에 대해선 "여러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 의장은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숙청하고,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를 처형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야만성, 불법성, 비인간성을 빼면 어떤 면에서는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1일 오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 강당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