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거제·목포 5곳 산업위기대응지역 2년 연장
정부,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경쟁력 강화 추진"
입력 : 2019-04-23 09:10:00 수정 : 2019-04-23 09:10:23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조선업 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동구와 통영·고성, 거제, 창원 진해구, 영암·목포·해남 등 5개 지역에 대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2년간 연장한다. 대형조선사 중심으로 수주가 증가하고 있지만 전반적인 지역경제 회복이 지연되고 있어 지역이 자립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계획을 마련했다. 지정연장 기간은 오는 5월29일부터 2021년 5월28일 까지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에 대한 해당 지역의 지정연장 요청이 있었고, 현장실사와 지역산업위기심의위원회 및 관계부처 협의 등 관련절차를 거쳤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역경제의 조속한 회복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며 "동시에 추가지원이 필요한 부분은 추경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관 합동 현장실사 조사단은 지난달 10일~11일 양일간의 현장실사를 실시해 지역산업 및 지역경제 현황을 파악했다. 민간전문가와 관계부처로 구성된 ‘지역산업위기심의위원회’는 해당지역의 경제지표와 현장실사 결과보고 등을 검토해 신청지역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연장 의견을 제시했다. 
 
정부는 앞으로 위기지역 내 근로자·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 및 재취업 지원책을 계속 시행하고,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등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위기지역의 친환경·신산업 육성과 기존 산업기반의 고도화, 관광산업 활성화 등도 지원해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도로와 항만 등 지역 인프라 조성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지역에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추가로 건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24일 예정된 추경 등을 통해 지원한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