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실적부진에 직원 계열사 전출·유급휴직 검토
입력 : 2018-10-24 19:23:58 수정 : 2018-10-24 19:23:5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비용절감을 위해 일부 직원을 계열사로 전출하고 유급휴직을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4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회사는 직원 중 일부를 ㈜두산이나 두산인프라코어 등 계열사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계열사 간 직원 전출은 기존에도 사업상 필요 등에 따라 이뤄졌지만 이번에는 인건비 절감 목적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유급휴가를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지만 시기와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 
 
두산중공업이 비용절감에 나선 것은 경영악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재 플랜트 시장 침체와 정부의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수익 기반이 약화되고 재무부담이 커진 상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다만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된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