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발 원가공개 사정권에 현대·대우·대림도
공사비 비밀 파헤친다…공개대상 건설사들 '속앓이'
입력 : 2018-08-16 16:43:25 수정 : 2018-08-16 16:45:56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경기도가 다음달 1일 공개할 예정인 공공공사 원가공개 대상에 대형 건설사가 시공한 공사도 포함돼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업계 밑단부터 상위그룹까지 원가체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면 이에 대한 적정성 논란이 번질 수 있다. 건설사들은 영업비밀이라며 반대하고 있지만 발주주체와 대립하기 어려워 속앓이만 하고 있다. 
 
16일 경기도 등 업계에 따르면 10대 건설사 중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대림산업이 시공한 공사가 경기도 원가공개 대상에 포함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6년 6월 경기도와 별내선(암사~별내) 복선전철 3공구 공사를 1611억원에 수주 계약했다. 대우건설도 별내선 5공구를 2016년 9월 943억원에 계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림산업은 2015년 7월21일 하남선(상일~검단산) 복선전철 4공구를 1161억원에 계약했다.
 
일부 중견 건설사들도 원가공개 대상에 포함된 상태다. 태영건설은 2015년 10월 별내선(암사~별내) 복선전철 4공구를 2060억원에 계약했고, 두산건설은 2015년 7월 하남선(상일~검단산) 복선전철 2공구를 947억원에 따냈다. 아울러 코오롱글로벌도 2016년 1월 하남선 5공구를 1020억원에, 한신공영이 안산천 고향의강 정비사업(2차분)을 올해 1월 17억원에 계약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다음달 1일 도청 홈페이지 계약현황에 파일 첨부 형식으로 2015년 1월1일 이후 계약된 10억원 이상의 공사에 대한 원가 관련 서류들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도청과 산하 기관이 발주한 공사로 공개 대상 사업장은 총 133개다. 여기에 대형 건설사들이 시공한 사업장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실제 낙찰가 대비 원가가 턱없이 낮게 투입됐을 경우 세금 낭비에 대한 국민적 여론은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이에 건설사들은 상황을 주시하며 잔뜩 긴장한 분위기다. 원가가 공개되는 것에 따른 부담이 상당하지만 경기도와 대립각을 세우는 것엔 주저하는 모습이다. 건설사들을 대변하는 협회들도 입장 표명에 조심스러웠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말할 내용은 없고 여러 가지 고민 중”이라며 “건설사들이 상당히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건설사 관계자는 "원가를 다 공개하면 어떤 기업이 의욕을 가지고 기술 개발을 통해 비용 절감을 하려는 의지를 갖겠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의도하는 대로 이번 원가공개를 통해 적정 공사비 논란이 풀릴지 관심이다. 건설업계는 그동안 공사비 인상을 주장했고, 시민단체 등은 원가를 공개해야 공사비가 적은지 많은지를 확인할 수 있다며 원가공개가 먼저라고 말해왔다. 이번 원가공개를 계기로 실제 공사비가 얼마나 들어가는지 통계치가 쌓이면 정밀한 분석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는 “적정 공사비 논란이 일고 있는데 실제 공사비가 얼마나 투입됐는지를 확인하자는 것”이라며 "예산을 어느 정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가 공가 소급 대상 주요 계약 사례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