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1분기 고공비행…에어서울은 창사 첫 흑자 '겹경사'
아시아나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입력 : 2018-05-03 12:12:25 수정 : 2018-05-03 13:13:18
[뉴스토마토 신상윤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자회사 에어서울은 창사 이래 첫 흑자를 기록하며 겹경사를 즐겼다.
 
아시아나항공은 3일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5887억원, 영업이익 64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0%, 영업이익은 144.4% 급증했다. 같은 기간 외화환산손실로 541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점은 옥에 티였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제 여객의 지속적인 증가와 화물노선 호조세 등을 실적 개선의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항공 여객은 국내선과 일본, 동남아 노선이 효자 노릇을 했다. 장거리 노선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유럽 28%, 미주 9% 증가했다. 항공 화물도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정보통신(IT) 품목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특수화물, 바이오, 신선식품 등 고단가 물품 수송 확대 전략이 적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022년까지 장거리 노선 비중을 60%까지 확대해 수익성을 극대화한다. 지난 1일부로 미주 전 노선(LA·뉴욕·샌프란시스코·시카고·시애틀·하와이)에서 매일 운항을 시작했다. 같은 날 이탈리아 베네치아 노선에 신규 취항했고, 오는 8월30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노선에도 취항하게 된다.
 
긍정적인 대내외 여건은 올해 경영실적 개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원화강세가 지속되면서 외화 부채가 많은 항공사는 수혜가 기대된다. 또 남북 관계 해빙으로 일본인과 중국인 단체 관광객 증가도 예상된다.
 
3일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도 개선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월 에어부산 주식을 담보로 1100억원을 차입했고, 지난 2월 홍콩지역 수입금을 담보로 1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를 발행했다. 3월에는 940억원 상당의 CJ대한통운 지분을 매각했고, 지난달에는 1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도 마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까지 총 4540억원 상당의 장기 유동성을 확보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금호사옥 매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영구채 발행 등을 계획대로 진행해 상반기 중 유동성 이슈를 완전히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회사 에어서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홍콩와 오사카, 괌 등 수익성 높은 노선을 운항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에어서울이 분기 흑자를 낸 것은 지난 2015년 4월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