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은행장 "여신 43% 중견·중소기업에 지원할 것"
4차산업 비롯해 신성장산업에도 9조 지원
입력 : 2018-01-24 15:45:18 수정 : 2018-01-24 15:45:18
[뉴스토마토 양진영 기자]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올해 국내 중견·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동안 대기업 위주로 이뤄진 여신 구조에서 벗어나 정부 정책방향에 맞춰 중견·중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24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총 여신의 43%를 중견·중소기업에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수은은 여신 규모의 양적 확대보다 지원 효과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수출·수입·해외지원 부문에 48조원(대출 47조9000억원, 투자 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중 올해 중소기업에 지원되는 금액은 10조원으로 전체의 16.7%이며 중견기업 지원금액은 16조원으로 전체의 26.7%다.
 
수은은 해외온렌딩(중소ㆍ중견기업 지원을 전문으로 하는 정책금융)을 지난해 1조9000억원에서 2조4000원으로 확대해, 정책금융의 수혜 저변을 확대하기로 했다. 중개금융기관 네트워크는 10개에서 12개로 늘어난다.
 
수은은 국내기업의 해외현지법인 앞 진출국 현지통화 지원을 통해 자금 차입수단을 다양화하기로 했다.먼저 해외 진출 수요가 높은 중국 위안화부터 도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고용창출 우수기업에 대한 우대범위를 늘려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금리 우대한도도 확대하기로 했다.
 
경제 산업구조 변화 유도와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4차 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수은은 기존 주요 금융지원 대상이던 서비스산업 뿐 아니라, 에너지신산업, ICT융합, 미래운송기기, 유망소비재 등을 수출형 신성장산업으로 지정하고 9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영화 ‘신과함께’에 투자해 성공을 거둔 만큼 보건의료, 소프트웨어, ICT, 관광 등으로 지원 분야를 넓히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심사방식을 개선하는 등 신성장산업에 최적화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R&D, M&A 자금 등을 수출 전 단계까지 지원해 기업의 신속한 글로벌경쟁력 확보를 유도할 계획이다.
 
기술력·사업성 위주로 심사 지원체제를 정비해, 기술력 대비 신용도가 낮은 중소·중견기업 등에 대한 금융접근성을 향상시키기로 했다.
 
이밖에 조선업 구조조정에 대한 경제적 충격 완화도 대비하기로 했다.
 
현재 성동조선은 산업컨설팅 실시중으로 시황회복시점까지 생존을 위한 규모 최적화(right-sizing)와 전략선종 경쟁력 보존을 지원하기로 했다.
 
2016년 수주 저점의 영향으로 올해와 내년까지 재무실적 악화가 예상되는 대형 3사는 고부가가치 선종의 기술우위를 토대로 경영개선을 지원한다.
 
내부적으로는 임원추천위원회 도입 준법감시인 선임, 사외이사 비율을 확대를 추진한다.
 
국책은행 최초로 전무이사, 이사 후보에 대한 임추위 도입해 임원 선임절차의 투명성을 높였다. 이 외 사외이사를 1명 추가 선임하고 사내이사를 1명 줄여 비율을 50%로 맞춘다.
 
은 수은행장은 "올해는 세계 경기가 회복되리란 전망이 많지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시장을 둘러싼 여건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일자리 창출 등 시장이 원하고 효과가 큰 산업에 집중 지원하고 핵심 전략국에 대한 금융 지원을 통해 수주 가능성이 높은 산업을 적극 발굴할 것"기라고 말했다.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24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진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