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전 특검팀, '검찰 소환 전' 기자회견
14일 오후3시 서초동…다스 수사팀, 다음주 특검팀 소환
입력 : 2018-01-13 22:44:33 수정 : 2018-01-13 23:02:28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다스 자금 횡령 사건’ 부실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정호영 전 ‘BBK 특검’이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여러차례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을 해명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적 처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 주부터는 정 전 특검팀에 대한 검찰 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의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된다.
 
정 전 특검은 기자회견에서, 수사결과 확인한 '횡령자금의 규모', 검찰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수사자료 이첩 공방’, ‘횡령 여직원’에 대한 형사처리 책임 부분 등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정 전 특검은 2008년 2월 ‘다스 실소유주’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으로 보이는 120억원 횡령 정황을 수사한 뒤 회계담당 여직원의 개인횡령이라고 결론 냈다. 그러나 이후 다스 전현직 관계자들의 폭로 등에 의해 회사에서 빠져나간 돈이 120억원 이상이라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다.
 
정 전 특검은 이에 대해 여러 차례 해명하면서 “수사결과 최종적으로 다스 경리여직원이 돈을 빼내 거래처 전 직원에게 맡기는 방법으로 횡령한 금액은 110억원이었고, 5년간 이자가 15억원 상당 증가했으며, 두 사람이 개인적으로 사용한 돈이 5억원 상당으로 확인돼 특검 수사 당시 잔액은 120억원이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120억 원 상당은 20일 정도의 짧고도 제한적인 계좌추적과 경리직원과 계열사 직원의 진술 등을 토대로 돈을 보관하고 있던 계열사 직원이 보관하고 있던 계좌일체를 파악한 것이기 때문에 그 범위를 벗어난 방법에 따라 특검이 발견하지 못한 일부 금액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은 배제하기 어렵다”말했다.
 
‘다스 수사자료 이첩’부분은 검찰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닿아 있는 문제다. 2008년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임채진 전 총장은 최근 언론을 통해 “다스 비자금 수사자료를 인계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정 전 특검은 곧바로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실”이라고 인계부서를 지목했다. 이에 임 전 총장은 최근 언론과의 통화에서 “수만 쪽에 달하는 서류 뭉치를 넘겨주긴 했다”면서 “하지만 특검법에 따른 것이든 수사관행에 따른 것이든 사건 인수 ·인계를 한 것은 없었다”고 재반박했다.
 
횡령 여직원 형사 불기소 문제는 비자금 규모와 수사자료 이첩 문제가 중복된 쟁점이다. 당시 다스 회계담당 여직원 조모씨는 120억원이라는 횡령 혐의가 확인됐지만 어떤 처벌도 받지 않고 바로 복직해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스에서 근무 중이다. 이를 두고 정 전 특검과 검찰이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이에 대해 정 전 특검은 "다스 횡령사건은 특검 수사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수사발표 당시 제외했고 대신 수사자료를 검찰에 넘겼다며, 그 책임은 검찰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임 전 총장의 주장에 따르면, 인수인계를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에 사건을 인지 못했고, 수사와 그에 따른 처분을 할 수 없었다는 반론이 가능하다. 
 
지난 2008년 1월15일 오전 서울 역삼동 한 빌딩에서 열린 이명박 특검팀 현판식에 참석한 정호영 당시 특별검사(왼쪽)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