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파면)“정치가 탄핵됐다는 마음으로 개혁 매진하자”
정세균 국회의장 대국민담화…”새로운 대한민국 위해 힘 모아야"
입력 : 2017-03-10 14:57:03 수정 : 2017-03-10 14:57:03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 판결과 관련해 “우리 국민 모두는 겸허히 받아들이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해 “국회의 탄핵소추안 의결부터 헌재 선고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이 합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됐고 헌법재판관 전원일치 판결로 대통령 파면이 확정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탄핵은 국민의 요구로 시작돼 국민의 의지로 이루어낸 결과”라며 “일련의 과정을 통해 우리는 어떤 권력이나 집단도 주권재민의 헌법정신 위에 군림할 수 없음을 재확인하고, 우리 민주주의를 한 단계 성숙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정 의장은 “이번 대통령 탄핵은 부끄러운 과거와의 결별이다. 권위주의, 정경유착, 부정부패 등 적폐 청산은 시대적 요구”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우리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키느냐에 따라 우리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정 의장은 정치권을 향해 “이번 탄핵 사태는 대통령 개인과 측근의 문제를 넘어 한국정치가 안고 있는 여러 복합적인 문제의 결과물이기도 하다”며 “우리 정치가 탄핵되었다는 심정으로 정치개혁에 매진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정치권은 탄핵 결과를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해서도, 정치적 셈법을 위해 활용해서도 안된다”며 “무엇보다 새로운 분열과 분란을 조장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 국회와 정부는 국정공백 사태를 최소화하고 당면 현안을 지혜롭게 풀어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 의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분야에서 엄중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어느 때보다 국민의 지혜와 하나 된 힘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작은 차이와 이견을 극복하고 소통과 합의를 통해 새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거듭 국민들에게 단합을 호소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이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등 지도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