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항암신약 ‘KX2-391’ 국내 임상 돌입
입력 : 2013-02-20 16:25:02 수정 : 2013-02-20 16:27:25
[뉴스토마토 조필현기자] 한미약품(128940)은 20일 미국 제약회사 카이넥스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항암신약 ‘KX2-391’에 대한 국내 임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임상은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KX2-391’은 현재 혈액암 환자를 대상으로 미국에서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자궁암, 유방암 등 광범위한 암을 타깃으로 미국과 홍콩 등에서 추가 임상을 계획 중인 항암 후보물질이다.
 
올해 초부터 본격화된 국내 임상은 기존의 광범위한 항암제로 사용하는 파클리탁셀(paclitaxel)과 ‘KX2-391’의 병용투여 시 필요한 적정 용량 결정, 병용투여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손지웅 한미약품 R&D 부사장은 “‘KX2-391’은 한미의 R&D 인프라를 강화한다는 개방형 전략의 결실”이라며 “이번 임상을 시작으로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 역량을 입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미국 제약회사 카이넥스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항암신약 ‘KX2-391’에 대한 국내 임상을 진행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필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