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로고, 유럽축구 무대 누빈다
자회사 후원 체코 FC 빅토리아 플젠, 32강 본선 첫 진출
입력 : 2011-09-08 16:21:52 수정 : 2011-09-08 16:22:53
◇ FC 빅토리아 플젠 선수가 두산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예선경기를 펼치고 있다.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월드컵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두산그룹 로고가 등장한다.
 
두산그룹은 자회사가 후원하는 팀이 32강에 오른 덕분에 두산그룹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를 갖게 됐다.
 
8일 두산(000150)그룹에 따르면 자회사인 체코 스코다파워가 후원하는 FC 빅토리아 플젠이 UEFA 챔피언스리그 32강에 올라 오는 13일(현지시각) 벨라루스의 FC BATE 보리소프와 첫 게임을 가질 예정이다. 이때 FC 빅토리아 플젠 선수들은 두산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출전하게 된다.
 
FC빅토리아 플젠은 스코다파워가 소재한 체코 플젠시의 프로 축구단으로 올해 체코 정규리그 우승, UEFA 챔피언스 리그 예선 6연승을 통해 처음으로 본선에 진출하는 등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다.
 
스코다파워는 7년간 FC 빅토리아 플젠의 메인 스폰서를 맡아왔고, 지난 7월 후원 계약을 연장하면서 유니폼에 두산 로고를 새롭게 추가했다. FC 빅토리아 플젠 전용 구장도 'Doosan Arena'로 명명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는 지난 시즌 결승경기 때 전 세계 1억 900만명 이상이 시청해 단일경기로는 세계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FC 빅토리아 플젠은 이번에 스페인 FC 바르셀로나, 이탈리아 AC 밀란 등 명문 구단과 같은 조(H조)에 배정돼 더욱 주목받게 됐다.
 
두산그룹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임홍준 오리콤(010470) 스포츠마케팅 팀장은 "UEFA 챔피언스 리그 본선의조별 경기를 치르는 동안 전 세계에 두산의 브랜드를 노출시킴으로써 누리게 될 광고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디펜딩 챔피언 FC 바르셀로나와 AC 밀란과의 경기에서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어 그 효과는 더욱 클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