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사 상반기 순익 1조9965억원…전년비 50%↑
입력 : 2021-09-16 06:00:00 수정 : 2021-09-16 06:00:00
[뉴스토마토 김연지 기자] 올해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의 순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상반기 중 여전사의 순이익은 1조996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3306억원) 대비 50%(6659억원) 늘었다.
 
수익면에서는 리스·할부·신기술 등 고유업무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3.2%(1831억원) 증가했고, 이자수익(2228억원) 및 유가증권 수익(2615억원)도 올랐다.
 
비용면에서는 연체율 하락에 따른 대손비용(18.0%, 1201억원)이 감소했고, 여전채 시장 안정화로 조달비용(2.1%, 326억원)도 소폭 감소했다. 올해 6월 말 여전채(3년) 신용스프레드(104bp)는 전년동기(163bp) 대비 59bp 축소했다.
 
올해 6월말 기준 114개(할부금융사 23개, 리스사 26개, 신기술금융회사 65개) 여전사의 총자산은 193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말(171조2000억원) 대비 13.1%(22조4000억원) 증가했다.
 
고유업무 자산은 69조6000억원으로 리스, 신기술사업 부문의 자산증가에 기인해 전년 동월 말(64조4000억원) 대비 8.1%(5조2000억원) 늘었다. 대출 자산은 95조9000억원으로 기업대출, 가계대출 등 전 부문의 증가에 따라 전년 동월말(79조 8000억원) 대비 20.3%(16조1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6월말 기준 연체율은 1.02%로 지난해 동월 말(1.49%) 대비 0.47%p 떨어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53%로 전년 동월 말(1.99%) 대비 0.46%p 하락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16.3%)과 레버리지배율(6.8배)은 지난해 동월 말(16.2%, 6.8배) 대비 큰 변동이 없었고, 모든 여전사가 감독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조정자기자본비율 지도기준 7% 이상, 레버리지비율 지도기준 10배 이내)을 충족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중 총자산 및 순이익은 지속적 증가 추세를 보였고, 연체율·조정자기자본비율 등 지표도 양호했다"며 "유동성 관리 강화 등으로 여전채 등 자금조달 여건도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향후 금리 상승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또한 레버리지 규제 강화(예정)에 대한 여전사들의 대응현황 등을 모니터링하고 유동성 공시 확대 등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전사의 레버리지 배율은 현행 10배에서 2022~2024년 9배, 2025년 이후에는 8배로 제한된다.
 
자료/금융감독원
김연지 기자 softpaper6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연지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