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6개월 연장…세번째 조치(2보)
박완주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지원 공감대"…금융위 채무부담 연착륙 방안 실시
입력 : 2021-09-15 09:41:59 수정 : 2021-09-15 09:41:5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받고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 대상 대출 만기와 상환 유예를 내년 3월까지 연장키로 했다.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세 번째 연장 조치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5일 오전 당정협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당정은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따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어려움을 감안해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며 "내년 3월 말까지 연장이 필요하다는 데 당정이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은행, 정책금융기관, 보험,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금융권이 동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시행 중이다. 지난해 4월부터 지난 7월까지 만기 연장 209조7000억원, 원금 상환유예 12조1000억원, 이자 상환 유예 2000억원 등 총 222조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음식, 숙박, 여행, 도소매 등 내수 중심 중소기업들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가 이달 말이 시한이었는데 종료 시기를 내년 3월로 늦춘 것이다. 
 
이에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상환유예 차주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거치 기간을 부여하고 상환 기간을 확대하는 연착륙 방안이 도입된다.
 
또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해 지원대상 확대,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한다. 또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 문제도 빈틈 없이 관리해 나가도록 감독하기로 했다.
 
1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받고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 대상 대출 만기와 상환유예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