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법정화폐 채택 일주일…여전히 가짜뉴스에 휘둘리는 암호화폐
반짝 급등한 비트코인, 일주일 상승분 모두 반납
결제수단 한계 확인, 각국 암호화폐 규제 악재
머스크 입방정에 하룻새 4000% 급등한 코인도
입력 : 2021-09-15 06:00:00 수정 : 2021-09-15 07:37:26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중남미 국가 엘살바도르가 대표적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지 일주일이 됐다. 암호화폐의 가치가 재평가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달리 시장의 반응은 썰렁하다. 비트코인은 이달 중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횡보 중이다. 우리나라 돈으로 1원이 안되는 잡코인이 가짜뉴스와 유명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따라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산빈센테의 범미 고속도로에서 비트코인 법정통화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석한 한 남성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14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5500만원 내외를 등락하며 1주일째 횡보하고 있다. 일주일 전인 지난 7일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정식통화로 지정하는 것을 하루 앞두고 6100만원대로 치솟은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그러나 엘살바도르 법정화폐 도입 첫날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다시 급락한 이후 횡보 중이다. 비트코인 사용이나 지갑 애플리케이션(앱)이 접송 등이 차질을 빚으면서 법정화폐로서의 암호화폐 기능에 의구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각국 중앙은행이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강화 조치를 잇따라 내놓은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중국 국영 전력회사는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들이 채굴 등에 얼마나 많은 전기를 사용하지는 파악에 들어갔다.
 
향후 중국 당국이 전력 사용량을 이유로 암호화폐 채굴 규제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스웨덴 중앙은행 총재도 암호화폐를 우표 거래에 비유하며 자금 세탁 우려를 나타냈다. 유럽 증권당국도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을 근거로 단속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각종 악재에 시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암호화폐 시장을 출렁이게 하는 것은 가짜뉴스였다.
 
비트코인 외 암호화폐를 뜻하는 알트코인인 라이트코인은 전날 보다 30% 이상 급등, 34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30만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5월 이후 석달여 만이다.
 
라이트코인이 급등한 이유는 가짜뉴스 때문이다. 미국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가 라이트코인 결제를 허용하기로 했다는 가짜 보도자료가 유포된 것이다.
 
그러나 월마트가 이 사실을 부인하자 라이트코인은 곧바로 21만원대로 급락했고, 비트코인 등 다른 코인 가격도 하락세를 보였다.
 
일론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플로키가 드디어 왔다"고 말하며 자신이 입양한 강아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시장을 흔든 것은 가짜뉴스 뿐만이 아니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도 또 다시 암호화폐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플로키가 드디어 왔다"고 말하며 자신이 입양한 강아지 사진을 게재했다.
 
문제는 이 게시물이 나온 이후 플로키가 들어간 암호화폐들이 급등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시바 플로키'는 하루 만에 4108% 폭등해 0.00000002401달러를 기록했다.
 
머스크는 올해 초 "내가 도지코인의 아버지"라고 언급해 도지코인 폭등을 이끌었다. 머스크의 한 마디에 도지코인은 한때 73센트까지 폭등했다. 하지만 머스크의 관심이 사라지면서 도지코인은 현재 23센트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두 코인 모두 가치가 1원도 안 될 정도로 시장에서 관심 받지 못하던 암호화폐였다.
 
가짜뉴스와 유명인의 SNS 하나에 가격이 출렁이면서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우려는 다시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외환중개업체 오안다의 에드 모야 수석 시장분석가는 월마트 오보 사태에 대해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얼마나 많은 기업이 암호화폐, 블록체인 기술을 어떻게 포용할 것인지에 대한 기대가 있다"며 투자자들의 기대심리를 악용한 사기라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주가에 영향을 주기 위한 가짜뉴스가 암호화폐 시장에도 등장한 것”이라고 것 평가했다.
 
미국 정부는 암호화폐 규제를 벼르고 있다. 게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14일 예정된 상원 청문회를 앞두고 공개한 서면 답변에서 “지금 암호화폐 관련 투자자 보호는 충분하지 않다”며 “지금은 서부 시대나 증권법 시행 이전의 매입자가 위험을 부담하는 하는 상황과 같다”며 규제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