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5번째 연임…38대 회장 취임
"일자리와 투자로 사업보국 도울 것"…전경련 쇄신 추진 예고
입력 : 2021-02-26 12:27:02 수정 : 2021-02-26 12:27:0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여섯 번 연속 이끌어가게 됐다. 
 
전경련은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60회 정기총회를 열어 허창수 현 회장을 제38대 전경련 회장으로 추대했다. 이로써 허 회장은 지난 2011년부터 6회 연속 전경련 회장을 맡아 5연임인 동시에 전경련 최장수 회장 기록을 세웠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뉴시스
 
허 회장은 취임사에서 "잠재성장률이 낮아지고 저출산과 고령화가 심화돼 이 땅에 도전과 희망에 대한 이야기는 사라져만 간다"며 "무기력한 경제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주인공은 바로 우리 기업이며, 기업들이 더 많은 일자리와 투자로 사업보국을 실천할 수 있도록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는 전경련 창립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로 새로운 경제성장의 신화를 쓰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전경련에 대한 변화와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재창립의 마음으로 모든 것을 쇄신해 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이날 전경련은 '올해 3대 중점사업 방향'을 △기업의 사회적 가치 제고 △기업가정신 르네상스 구현 △한국경제 구조개혁 비전 제시로 정했다. 기업의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ESG 글로벌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한미재계회의 연계 방미 ESG 사절단을 파견한다는 목표다. 
 
기업가정신 르네상스 구현을 위해서는 기업 규제개혁 과제를 발굴하고 정책 제언에 힘쓴다. 기업인처벌법과 노동관계법 개선방안도 모색한다. 한국경제 구조개혁의 비전 제시를 위해서는 한국경제 구조개혁 세미나를 개최하고 저출산과 고령화 대응 성장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여러 기업인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지금과 같이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는 풍부한 경험과 혜안을 가진 리더가 재계의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덕망이 높은 허창수 회장이 최적임자라는데 뜻이 모아졌다"며 추대배경을 설명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