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기생충 열풍…코로나에도 세계 한류팬, 첫 1억명
'한류강국' 부상한 미국…"각 100만의 조직적 동호회 영향"
입력 : 2021-01-15 09:22:46 수정 : 2021-01-15 09:22:4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도 '방탄소년단(BTS)' 등 K팝 아이돌과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열풍으로 지난해 한류 팬 규모가 사상 첫 1억명을 돌파했다.
 
14일 한국국제교류재단가 외교부와 함께 펴낸 '2020 지구촌 한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전 세계 한류 동호회 수는 1835개, 한류 팬 수는 1억477만7808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류 팬수는 전년 같은 기간 9932만8297명에 비해 약 545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호회 당 회원 수도 전년 대비 약 2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구촌 한류현황'은 전 세계 총 109개국의 한류 현황, 문화적 특성, 문화교류 시 유의사항 등을 비롯해 98개국의 한류 동호회 및 동호회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다.
 
보고서는 유례없는 팬데믹의 확산 가운데에서도 전방위적으로 약진한 한류의 저력에 대해 다양한 플랫폼 및 채널 특성에 맞게 체계적·전략적으로 운영되는 동호회 활동들(번역, 해석, 리액션, 커버댄스) , 대중문화 콘텐츠의 향유에 큰 장벽이 되는 언어적 한계의 극복 가능성을 증명한 성공 사례들(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 수상, 방탄소년단의 한국어 음악 빌보드 차트 진입) 등을 꼽았다.
 
이밖에도 디지털 플랫폼에 최적화된 미디어 기술로 구현해낸 세계 최초 유료 온택트(Ontact: 온라인을 통한 대면 방식) 콘서트, 웹 환경에 최적화된 한국식 포맷을 창조하여 신 한류 장르로 자리 잡은 세계 최초 웹툰 플랫폼 등도 요인으로 분석했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한류강국' 부상한 미국…지속성장 중인 러시아
 
미주 지역에서는 한류가 지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미국은 동호회들이 회원 수 평균 100만 명에 달하는 체계적인 조직 시스템으로 성장, 한류 강국이 됐다.
 
보고서는 "특히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쾌거, '킹덤' 등 드라마의 흥행, '핑크퐁' 등 어린이 캐릭터의 인기에 더불어 웹툰, 게임, 한식까지 미국 내 시장의 파이를 키워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조사 이래 최초로 아시아 지역에서 동호회 수가 감소했다. 재단은 "일본의 혐한류, 중국의 한한령, 그리고 한류 스타들의 윤리적 문제가 이슈화된 영향"이라고 원인을 짚었다.
 
반면 미주, 유럽, 아프리카, 중동 등 아시아 외 모든 지역에서 동호회 수가 증가해 지역 편중이 완화되는 긍정적 신호를 보이기도 했다.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에서도 K팝과 K드라마를 중심으로 활발한 동호회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미주 지역 동호회원 수는 전년 1215만 명 대비 30%가 증가한 1580만 명을 기록했다.
 
유럽 지역의 동호회원 수는 한류 열기가 가장 뜨거운 러시아를 중심으로 1504만 명에서 1879만 명으로 25% 증가했다. 재단은 "러시아인들의 한국문화 사랑은 K드라마와 K팝에서 영화, 클래식, 음식, 한국어, 전통문화 등 전 분야로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 문화권의 대중문화가 쉽게 자리 잡기 어려운 아프리카·중동 지역에서도 K드라마와 K팝을 필두로 한류가 상승세를 탔다. 이집트와 요르단이 두드러졌다. 이 지역 동호회원 수는 전년 32만 명 대비 119만 명으로 3.7배 급증, 향후에도 성장 기대를 모은다.
 
다만 초기 한류의 전진기지였던 아시아 지역의 한류 성장 위축, 한류 팬이 러시아에 편중된(동호회원 수의 80% 차지) 유럽 지역, 지나치게 상업적이거나 선정적인 한류와 맹목적인 한류 팬에 대한 반감 역시 관찰됐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원인 분석과 한류의 입지 유지를 위한 새로운 전략이 요구된다"고 재단은 전했다.
 
이근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은 "'2020 지구촌 한류현황'은 어려운 시기에도 지속되고 있는 한류의 확산을 수치와 보고서로 확인할 수 있는 자료"라면서 "국내외 문화예술 및 한류 관련 유관 기관에서 사업 방향을 수립하고, 우리 국민이 한류 현황을 이해하는 데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책자는 온라인(http://ebook.kf.or.kr)으로 무료 열람이 가능하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