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복지부 예산 89.6조, 감염병 대응·아동학대 분야 증액
사회복지 분야 75.8조원, 보건 분야 13.8조원 배정
입력 : 2020-12-03 09:16:31 수정 : 2020-12-03 09:16:3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내년도 보건복지부 예산 89조5765억원이 최종 확정됐다. 감염병 대응 역량과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치료 장비 확충, 학대피해 아동 쉼터 확대, 자살예방센터 인력 확충 등 관련 예산이 증액됐다.
 
보건복지부 내년도 예산이 올해 본예산 82조5269억원 대비 7조497억원(8.5%)가 증가한 89조5766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내년도 정부 전체 총지출 예산 558조원 중 복지부 비중은 16%를 차지했다. 이 중 사회복지와 보건 분야에 각각 75조7778억원, 13조7988억원이 투입된다.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선 공공의료 강화, 학대피해 아동 보호, 자살예방 등의 예산이 증액됐다. 우선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전문 간호인력 인건비 지원과 감염병 치료 장비 등 확충을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운영에 정부안 363억원보다 40억원 많은 403억원이 확정됐다.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를 위해 지방의료원 시설장비 현대화(증축, 시설보강)와 감염병 대응 등 기능 특성화, 적십자병원 기능 보강 예산이 정부안 1337억원보다 96억원 증액된 1433억원으로 편성됐다.
 
자살 고위험군 관리를 위해 자살예방 전담 인력을 314명에서 467명으로 늘리고 상담전화(1393) 인력을 26명에서 31명으로 늘리는 데 정부안 349억원보다 19억원 많은 368억원이 투입됐다.
 
영유아 보육료 단가를 0세반 기준 999원에서 1012원으로, 장애아 보육료를 5% 인상하기 위해 정부안보다 275억원 많은 3조3953억원, 소규모 어린이집 교사 겸 직원장 지원비 지급에 85억원 많은 1조6140억원이 잡혔다.
 
다함께돌봄 사업과 관련해 학교·지자체 협업모델(750실) 인건비·운영비 단가를 인상하면서 정부안 395억원보다 17억원 많은 412억원, 학대피해 아동의 보호와 심리치료 등을 위한 학대피해 아동 쉼터를 76개소에서 91개소로 확대하면서 기존 78억원에서 8억원 증액된 86억원을 각각 확정했다.
 
장애인 활동 지원과 관련해 65세 이상 장기요양 전환에 따른 급여감소분 보전 등에 따라 79억원 늘어난 1조5070억원, 자연장지 조성이나 화장·봉안시설 건립에 97억원 많은 558억원이 편성됐다.
 
2021년도 정부안 금액으로 최종 확정된 주요 사업으로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 정부지원 확대를 위해 9조5000억원, 노인장기요양보험 국고 지원율을 올해 19%에서 내년 20% 상향하면서 1조7107억원이 확정됐다.
 
보건복지부는 내년도 예산 89조5766억원이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일 성동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운영시간 연장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