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정유미, 제40회 영평상 남녀주연상 수상
박정민-김미경 남녀조연상…‘윤희에게’ 3관왕
입력 : 2020-10-26 15:50:45 수정 : 2020-10-26 15:50:4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이병헌과 정유미가 각각 남산의 부장들‘82년생 김지영으로 제40회 영평상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수상한다. 남녀 조연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보인 박정민, 그리고 ‘82년생 김지영에서 딸의 아픔을 공유하는 엄마로 출연한 중견 배우 김미경에게 돌아갔다.
 
26일 영평상을 주관하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측은 올해 영평상 수상자들을 공개했다. 남녀주연상과 조연상 외에 최고상에 해당하는 작품상은 우민호 감독이 연출한 남산의 부장들이 차지했다.
 
(좌)이병헌 (우)정유미. 사진/뉴스토마토 DB
 
섬세한 연출과 세밀한 배우들의 연기로 호평을 받은 윤희에게는 감독상(임대형 감독)과 각본상 그리고 음악상 등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신인 감독상은 남매의 여름밤을 연출한 윤단비 감독에게 수여됐다.
 
남녀주연상과 조연상에 이어 신인 배우들에게 돌아가는 신인남녀상에는 올해 독립영화 최고 화제작인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배우 강말금, 그리고 영화 이장의 곽민규가 선정됐다.
 
올 여름 최고 화제작이었던 반도는 촬영상과 특수효과상 등 2개 부문을 차지했다.
 
국내에서 작품 활동 외에는 대중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로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40회 영평상 시상식은 다음 달 11일 오후 6 30분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