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네이버 마이카와 손잡고 중고차 시세 제공
입력 : 2020-10-16 09:05:29 수정 : 2020-10-16 09:05:29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케이카(K Car)는 네이버가 새롭게 선보이는 차량 관리 통합서비스 '네이버 마이카(MY CAR)'와 제휴를 맺고 중고차 시세 정보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네이버 마이카는 차량 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차량에 맞는 각종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차량 개인화 서비스다. 보유 차량의 신차 출고가 대비 중고차 시세를 비롯해 △리콜 정보 △정기검사일 안내 △자동차세 납부 △소모품 추천 등의 종합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케이카
 
케이카는 중고차 시세정보에 시세 데이터를 연동·제공하고 네이버 마이카 회원은 케이카가 제공하는 투명한 시세를 언제든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다.
 
조회한 시세를 바탕으로 차량 매각을 원할 경우 케이카 견적을 클릭하면 내 차 팔기 홈서비스로 연결된다. 신청을 완료하면 고객의 일정에 맞춰 케이카 차량 평가사가 원하는 장소로 방문해 차량을 진단한 후 실제 매입가를 안내한다. 제주도를 비롯해 전국 어디서나 수수료 없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는 "국내 최대 온라인 플랫폼 네이버를 통해 수시로 내 차의 정확한 시세를 조회하고 판매까지 한 번에 가능한 새로운 서비스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온라인 중심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제공해 누구나 차를 쉽게 사고팔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